Web Japan > NIPPONIA No.32 > Korean > Korean > Special Feature*
NIPPONIA
NIPPONIA 제32호 2005년 3월 15일 발행
TOP

특집*
자신이 만든 그릇에 요리를
도예스쿨 마메키치
도예스쿨 마메키치는 도쿄의 JR 나카노역에서 걸어서 2분 정도에 있다. 교통편이 편리해 밤에는 일과를 마친 젊은 여성들로 붐빈다. 요즘 학생수는 130여명으로 그 중 70%는 여성이라고 한다.
도예를 시작한 동기를 묻자, 많이 이들이 요리를 담을 그릇을 자신이 만들어 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리고 기모노의 오비토메(허리끈)와 같은 액세서리를 도기로 만들고 싶어 시작한 여성도 있다.
동기는 다양하지만 모두 한결같이 도예를 배우길 잘했다고 말한다.
흙을 만지고 있는 시간이 정말 즐겁기만 하다고 한다.
「도예가로서는 초보자라도 그럭저럭 나름대로의 도자기를 만들 수 있지요. 착각일지 모르지만 혹시 제가 도예에 재능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할 때도 있지요.그런 것이 도자기를 만드는데 자극이 된다면 착각이면 어때요 」라며 도예스쿨을 운영하는 이토 히토미씨는 말한다. 매달 꼭 몇명씩은 신입생이 들어온다고 한다.도예를 즐기는 이들이 분명히 늘어나고 있다.
japanese


Image
귀가 길에 흙과 만나는 시간.하루의 스트레스를 풀 수 있어 좋다고 한결같이 말하는 학생들.
japanese


BACKNEXT

NIPPONIA
TOP
   특집*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
   일본생활    일본의 동물들
   스모의 세계 (2)    커버 인터뷰    오늘의 일본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