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Japan > NIPPONIA No.32 > Korean > In Japan Today
NIPPONIA
NIPPONIA 제32호 2005년 3월 15일 발행
TOP

오늘의 일본열도
곰이 마을에 내려왔다!
글 ●사카가미 야스코(坂上恭子) 사진 ●마이니치신문사

image
민가에 들어가 마루에서 4시간이상 눌러 앉은 츠키노와구마.효고현에서.
japanese

2004년은 예년에는 없었던 곰의 출몰이 잦았다. 곰을 목격했다는 정보뿐만 아니라 곰이 민가나 학교에 나타나 사람을 습격한 사고도 잇따랐다. 10월말까지 인사사고는 모두 88건 103명이었으며, 그 중 가장 심각한 지역은 일본해측의 호쿠리쿠지방에서 31건이나 인사사고가 발생해 곰을 사살하거나 포획해 산으로 돌려보낸 것이 전국에서 1,600마리를 넘었다는 관련 뉴스가 연일 보도되었다.
일본에 서식하는 곰은 히구마와 츠키노와구마 2종이다. 이 중, 각지에서 피해를 내고 있는 것은 혼슈,시코쿠,큐슈에 서식하는 츠키노와구마이다. 환경성의 「일본에서 멸종 위기에 있는 야생생물 」(레드데이터북)에도 게재된 생존수는 전국에 약 1만 〜1만 2천마리 전후로 여겨진다.
원래 겁이 많고 경계심이 강한 곰은 밤나무 나 참나무 등 숲이 무성한 깊은 산 속에서만 서식하고 도토리 등을 먹이로 한다. 인가와 산 사이에는 인접림이 있고 여기에는 곰의 먹이 가 될만한 것이 없기 때문에 곰이 산 속에서 인가로 내려오는 일은 없었다. 그러나 1970 년대 이후, 일본의 산림은 밤나무나 참나무 등 의 광엽수에서 삼나무나 사이프러스 등의 침엽수인 인공림으로 전환되어 곰의 먹이가 되는 도토리도 감소했다. 이에 대해 일본 츠키노 와구마연구소 이사장인 마이다 카즈히코(米田 一彦)씨는 「인접림의 황폐는 20년전부터 잘 알려져 있습니다. 장기적인 영향도 있겠지만, 이번 소동은 태풍 ※에 의한 영향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 2004년도에 일본에 상륙한 태풍의 수는 11 월 24일 시점에서 모두 10개로, 최다기록이던 1990년과 93년의 6개를 크게 갱신했다. 곰이 많이 출몰하는 호쿠리쿠지방에서는 장마전 선의 영향에 의한 집중호우도 2차례나 지나갔다.「곰은 나무에 올라 도토리도 딸 수 있습니다. 하지만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도토리가 나무에서 떨어져 다른 야생동물에게 빼앗겨 먹이가 극히 부족해졌습니다. 또,소리에 민감한 곰은 강한 비바람에 의해 스트레스를 받아 난폭해진 점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라고 마이다씨는 추측한다. 동면시기에 들어가면서 2004년의 곰 소동은 일단 잠잠해졌다. 하지만 멸종의 위기에 처한 동물인 만큼 더욱 신중한 대책이 필요해 지방자치단체 등의 관계자는 자연보호와 인명존중의 딜레마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인간과 야생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자연환경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새로운 방법을 모색해 나갈 것 이다.

* 중심의 최대풍속이 17.2m/sec 이상의 열대저기압
japanese


NIPPONIA
TOP
   특집*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
   일본생활    일본의 동물들
   스모의 세계 (2)    커버 인터뷰    오늘의 일본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