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Japan > NIPPONIA No.31 > Korean > Sumo(1)
NIPPONIA
NIPPONIA 제31호 2004년 12월 15일 발행
TOP

image
일본의 국기인 스모는 힘을 자랑하는 남자 2명이 도효위에서 서로 힘을 겨룬다. 지금 국내외를 불문하고 인기를 끌고 있는 스모를 이번 호와 다음 호에 걸쳐서 소개한다.
경기 운영방법과 규칙은 물론, 스모 관계자들로부터 다양한 시설과 소도구에 이르기까지 이것을 읽으면, 당신도 스모 박사가 될 수 있을지도 !
글 ●다카하시 히데미네(高橋秀實) 사진협력 ●(재)일본스모협회
japanese
 

image
매년 6번에 걸쳐서 열리는 「혼바쇼(本場所, 본시합)」. 경기장인 코쿠기칸(國技館)주변에는 선수들의 후원회 등에서 보내온 각양각색의 노보리(幟)가 펄럭이고 있다.
japanese

image
만원인 코쿠기칸.무게는 6톤.흰색,검정,주홍,청색의 막이 사방에 기둥 대신에 늘어져 있다.
japanese
더 재미있게 스모를 관전하기 위해서
스모는 훈도시(일본의 샅바)만을 몸에 두른 2명이 맨손으로 싸우는 일본 고유의 격투기다. 상대를 넘어뜨리거나 또는 도효(土俵) 밖으로 밀어내 승패를 가린다. 신들이 스모로 힘을 겨뤘다는 설과 외국에서 온 사자를 영접하기 위해 스모를 하도록 했다는 7세기 중반의 기록을 보더라도 오래 전부터 전해져 내려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스모는 도효상의 언행뿐만 아니라선수들의 일상에까지 여러가지 신비로운 의식이 있다. 스모는 단순한 격투기가 아니라 신에 기원을 하거나 신의 뜻을 묻는 의식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오랜 세월동안 일본민족의 전통경기로 발달해 온 스모는 역사와 전통을 가진 일본의 살아있는 「문화유산」이기도 한 것이다.
매년 1월에 시작해서 2개월마다 스모대회인 「바쇼(場所)」(15일간의 대회)가 열린다. 개최지는 1, 5, 9월이 도쿄, 3월은 오사카, 7월은 나고야, 11월은 후쿠오카에서 열린다. 그 성적에 따라 선수들은「순위(최고위의 요코즈나에서부터 죠노구치까지의 서열)」가 정해지게 된다. 현재 선수들은 모두 728명(2004년 9월 바쇼 현재)으로 요코즈나를 목표로 서로 힘을 겨루는 진지한 승부를 펼쳐나가는 것이다.
그럼 실제로 대회를 관전해 보자. 관객석에는 의자석과 승석(네모난 격자모양의 일본식 좌석)이 있다. 4인석인 승석에서는 관전 중에 식사를 하거나 함께 온 동료와 얘기도 하며 느긋하게 스모 관전을 할 수 있다.
오전 9시, 북 소리와 함께 대회는 시작된다. 스모선수들은 낮은 순위부터 순서대로 씨름판에 올라 승부를 가르지만 시합 전과 후에 도효에서의 의식에는 수많은 규율과 정해진 법도가 있다.
japanese

스모의 도효(土俵)
도효는 시합이 이루어지는 경기장이다. 연습용과 본시합용이 있고, 본시합에서는 그림과 같이 모래를 쌓아 단을 만든다. 섬으로 구분된 원에서 몸 일부가 밖으로 나가면 진다. 도효 아래의 사방에는 동서로 한사람씩 정면(북쪽)에 한사람, 반대편 정면(남쪽)에 한사람씩 두명의 심판위원이 대기하고 있으며, 이들은 스모주심의 판정이 이상하다고 생각되면 이의를 제기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그리고 대기하고 있는 스모선수는 자신의 시합 두번째 전에 미리 입장해, 동서 각각의 심판을 사이에 두고 앉아 차례를 기다린다.
japanese

image
japanese


BACKNEXT

NIPPONIA
TOP
   특집*    스모의 세계 (1)    일본생활
   일본의 동물들    일본은 이게 이상해!?
   잘 먹겠습니다    커버 인터뷰    오늘의 일본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