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Japan > NIPPONIA No.30 > Korean > Special Feature*
NIPPONIA
NIPPONIA 제30호 2004년 9월 15일 발행
TOP

특집*
그 옛날 수도의 중심지를 찾아서
약 400년 전, 일본을 통일한 토요토미 히데요시 (豊臣秀吉)가 교토의 마을을 정비할 때, 주위를 제방으로 둘렀다.  그 제방의 안쪽이 중심지를 라쿠츄(洛中)라고 하며, 라쿠츄는 교토 그 자체라 할 수 있다.
이전에 천황이 살았고 일본의 중심이었던 교토의 참모습이 여기 있다.
글 ●사카가미 쿄코(坂上恭子)
사진 ●미즈노 카쓰히코(水野克比古), 세계문화포토
japanese

니죠죠 (二條城)
1603년, 장군 토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가 지은 곳이다.
1867년 최후의 장군 토쿠가와 요시노부(德川慶喜)가 조정에 정권을 반납할 것을 정한 곳이기도 하다.  혼마루고텐 (本丸御殿, 성의 중앙저택)은 1788년 대화재로 소실되고 현 건물은 교토고죠에 있던 건물을 이축한 것이다. 국보이기도 한 니노마루고텐(二之丸御殿)에는 카노우(狩野)가문의 후스마에(襖繪)를 비롯해 다양한 모모야마(桃山)미술의 작품들을 볼 수 있다. 일본인들에게도 일본역사의 깊이를 느끼게 해 주는 명소이다.
japanese
Image


니시진 (西陣)

교토시의 북동부에 펼쳐진 지역을 말한다. 15세기, 무장들이 동서로 나누어 10년을 싸운 전란에서 서군이 본진을 쌓았던 것이 지명의 유래이다. 이 후, 직물장인들이 모여 「니시진오리(西陣 織)」라는 고급비단을 만들어 국제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지금도 오래된 가옥이 다수 남아있어 옛 정서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한편 옛 가옥을 개조한 레스토랑이 생기거나 다양한 예술가들이 모이는 등 옛 것과 새로운 것이 공존하는 지역으로 발전하고 있다. (아래)
japanese
Image


교토고죠 (京都御所)
Kyoto Imperial Palace 280×180
헤이안쿄(平安京)의 궁은 재해와 전란으로 황폐해져, 1331 년 약2㎞북서쪽으로 옮겨졌다. 이 후 1868년까지 500여년 남짓 황궁으로 쓰여진 곳이 교토고죠(京都御所)이다.  천황의 즉위식 등에 쓰여진 「시신덴(紫宸殿)」(사진 아래)과 당시 천황의 주거였던 「세료덴(淸凉殿)」등의 건물은 1855년에 재건된 것이다. 궁 주위는 「교토교엔(京都御苑)」 (사진 왼쪽)으로 정비되어 공개되고 있지만 궁내의 견학은허가가필요하다.
japanese
Image

BACKNEXT

특집:

NIPPONIA
TOP
  
   특집*    오늘의 일본열도
  
   일본의 동물들    잘 먹겠습니다    커버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