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PONIA

NIPPONIA 제19호 2001년 12월 15일 발행

TOP
이건 뭐지? 오하기
japanese
Image
찹쌀떡을 팥소로 싼 오하기의 단면(앞). 콩가루(중간)와 검은 깨(뒤)도 있다
japanes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위:우선 찐 찹쌀에 물을 넣고 불리어 부드럽게 한다.
japanese
중간:다음에 찹쌀을 친다. 「찹쌀알갱이가 남도록 가볍게 치는 것이 요령」이라고 이야기하는 카지야마 코지(梶山浩司)씨.
japanese
아래:찹쌀떡을 작고 둥글게 해 팥소로 싼다.
japanese

일년에 두번, 선조와함께 먹는 팥경단
글●후루이 아사코(古井麻子) 사진●오오모리 히로유키(大森裕之) 협력●도쿄제과학교(東京製菓學校)
japanese
오하기는 찐 찹쌀에 팥고물을 묻힌 달콤한 경단과 같은 떡으로「보타모찌」라고도 한다. 오하기의 표면에 묻은 팥고물에서 떨어지는 고물의 입자들이 가을에 피는 싸리꽃(하기)에 비유해 오하기라 이름지어졌다. 한편「보타모찌」는 봄에 피고 꽃송이가 큰 모란꽃과 비슷하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크기는 아이들 주먹 정도로 똥똥한 타원형을 하고 있다.
찹쌀떡에 팥고물을 묻힌 것이 기본이지만, 대두를 갈은 콩가루나 검은 깨를 표면에 묻힌 것도 있다. 앞 페이지 사진 앞쪽의 진한 자줏빛이 팥고물, 황색은 콩가루, 검게 보이는 것이 검은 깨이다. 이것들 안에는 하얀 찹쌀떡이 들어있다.
「오하기는 옛날부터 서민들의 간식이었고, 농가의 잔쌀을 맛있게 먹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전해집니다」라고 알려주는 도쿄제과학교 카지야마 코오지(梶山浩司)선생. 거의 매일 농부들이 지참하여 간식 대용으로 먹었다고 한다.
그랬던것이 언제부터인가 오히간(お彼岸)이라는 행사때 먹게끔 되었다. 오히간이란 봄의 춘분과 가을의 추분을 전후해 선조들에게 공양하는 일본특유의 풍습이다. 이 시기는 특히 선조를 그리며 성묘를 하고 오하기를 바치는 것이 일반적인 풍습이다.
옛날에는 대체적으로 집에서 오하기를 직접 만들었지만, 최근에는 주변의 전문점에서 구입하는 사람들이 증가했다. 인기있는 음식으로 평상시에도 판매되고 있지만 오히간때는 더 많은 사람들이 오하기를 찾는다. 1년에 겨우 2번있는 오히간때는 작은 상점에서도 하루에 수천개는 팔린다고 한다.
japanese

BACKNEXT

NIPPONIA
TOP
   특집    커버 인터뷰    이건 뭐지?
   일본의 유행 살피기    일본생활    숯을 이용한 생활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