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PONIA

NIPPONIA 제19호 2001년 12월 15일 발행

TOP
특집*
일본의「콘비니」는 어떤 상점?
밝고 청결한 상점내부, 그리고 풍부하고 다양하게 갖추어진 상품, 24시간 열려 있어 언제라도 이용할 수 있는 편리함. 일본인들에게 편의점은 콘비니란 이름으로 친숙하게 불리고 있다. 젊은이들부터 노인들까지, 일본인들의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편의점. 일본의 편의점은 어떤 상점인지 그 시스템을 알아보자.
글●타카하시 코우키(高橋孝輝) 사진●사카이 노부히코(坂井信彦) 취재협력●패밀리마트
japanese
Image
우리들이 편의점에서 계산할 때, 점원은 손님의 연령과 성별 등을 입력한다.
japanese

일본의 편의점은 미국에서 시작된 소형 수퍼마켓이다. 종래의 수퍼마켓보다도 규모는 매우 작지만,식료품이나 일용잡화를 비롯해 잡지, 문구, 의료품까지 생활 필수품이라면 대체로 여기서 구할 수 있다. 이러한 편의점이 처음으로 일본에 등장한 것은 일본이 한창 고도경제성장의 길을 걷고 있던 1969년이었다. 상품이 다양하고 연중무휴이며, 아침7시부터 밤 11시까지는 언제나 열려있다는 편리함때문에 편의점은 일본인들에게 친숙해졌다.그리고 일본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따라, 많은 편의점이 24시간 영업을 시작하고부터 편의점은 일본전국에 확산되었다.
일본의 편의점 대부분이 미국의 편의점과 같이,상품의 물류나 서비스방법 등을 기업이 제공하는 대신에, 체인점인 각 점포는 로열티와 수수료를 지급하는 프랜차이즈 체인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는60개정도의 프랜차이즈 체인이 전국에 약 3만8000 점포(프랜차이즈 이외의 체인을 포함하면 약 5만개의 점포)가 영업하고 있다. 상점들이 밀집해있는 지역에서는 몇 분만 걸어다녀도 서너개의 편의점이 모여 있는 곳도 드물지 않을 정도이다.
일본에서 편의점이 이처럼 증가한 것은1982년 이후, 각 편의점 체인이 도입하기 시작한 POS(Point Of Sales)라는 판매정보를 관리하는 시스템의 덕이 크다고 할 수 있다. POS란 우리들이 물건을 계산할 때, 각 상품에 붙어 있는 바코드에 상품 코드, 가격 등의 정보를 기계로 읽고, 또 상품을 구입한 사람의 연령층 등의 정보를 레지스터에 입력하는 것으로 그 상점에서「언제, 누가, 무엇을, 몇개 구입했다」는 정보를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각 체인본부에서는 POS데이터로부터 각 상점마다 잘 팔리는 상품과 안 팔리는 상품을 확인하고 인기상품만을 발주한다. 이것을 몇번 반복하고 나면 상점에는 언제나 잘 팔리는 상품이 진열되게 하는 시스템이다. 또 체인본부에서는 판매량과 판매시기 등이 기록된 POS데이터에서 도시락류는 아침 6시와 낮 11시, 저녁 4시로1일 3회, 음료수는 주 6회, 과자·냉동식품은 주 3회라는 식으로 가장 효율적인 납품빈도와 시간을 정하고 있다. POS를 도입함으로써 손님측에서는 편의점이라면 「언제라도 내가 사고 싶은 상품을 구할 수 있다」라는 상황이 실현되었고, 상점측에서 보면 계절과 지역에 알맞은 다양한 상품의 공급이 가능해진 것이다.
대부분의 편의점 매장면적은 100㎡정도밖에 안된다. 이 정도의 넓이에는 3000종류 정도의 상품밖에 진열하는 것이 한계인데도 불구하고 일본인들의 생활필수품이 언제나 갖추어져 있는 편의점은 일본인들에겐 말 그대로「편리한 가게」가 되어 있다.
일본의 편의점은 POS를 비롯한 선진기술을 도입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능숙하게 반영하면서 매상과 체인점 수를 늘리고 있다. 일본인의 생활에서 편의점은 빼놓을 수 없는 이웃이 되고 있다.
japanese
Image
상품의 바코드를 감지하면 계산뿐만 아니라 상품의 재고, 판매량 등의 정보가 갱신된다.
japanese

BACKNEXT

NIPPONIA
TOP
   특집    커버 인터뷰    이건 뭐지?
   일본의 유행 살피기    일본생활    숯을 이용한 생활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