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PONIA

NIPPONIA 제17호 2001년 6월 15일 발행

TOP

특집

성(城)을 좋아하는 사람들
향토에 있는 성을 재건한 사람, 자신의 성을 지은 사람, 동료들과 성 답사를 즐기는 사람, 각기 다른 형태이긴 하지만 성을 사랑하는 마음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다! 그러한 성을 좋아하는 사람을 전국을 통해 찾아보았다.
글●후쿠시마 에미(福島惠美), 토리카이 신이치(鳥飼新市)
사진●타케다 노리히사(武田憲久), 코노 토시히코(河野利彦)
japanese

지역 주민의 휴식처인 성
기후현(岐阜縣)·카니 츠요시(可兒剛)씨
1989년 일본 연호는 ‘쇼와(昭和)’가 막을 내리고 새 연호인‘헤이세이(平成)’가 제정되었다. 그 해 카니씨의 거성이 완성되었다. 명명하기를 ‘헤이세이 카니죠(平成可兒城)’. 약 1370㎡인 대지에 3층 구조의 망루가 있는 본성과 별채로 세운 두 번째 성곽 및 세 번째 성곽 등 전부가‘성’을 모방한 주택이다. 망루의 용마루에는 일본 성의 상징인 범고래가 황금색을 발하고 있다.
어린 시절 부친과 사별한 후 갖은 고생을 다해온 카니씨의 꿈은‘한 나라 한 성의 주인’이 되는 것. 그 꿈을 40대에 모래 채취사업에 성공함으로써 이루게 되었다.
카니씨는 이 성을 지역 주민들과 함께 즐기고자하여 망루 1층에 약 65㎡나 되는 응접실을 마련하여 지역의 집회 및 연회장으로 개방하였다. 2층에는 노래방을 만들어 주민들의 오락장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를테면 마을 회관 대신입니다”.
만면에 웃음을 띄우며 말하는 카니씨는 자녀들도 이미 자립하여, 지금은 그 넓은 ‘성’에서 홀로 생활하고 있다.
japanese
Image
“헤이세이카니죠(平成可兒城)”의 앞마당에 있는 큰 연못에는 카니씨가 자랑하는 비단 잉어가 유유히 헤엄치고 있다.
japanese
Image
성내에 있는 본격적인 노래방. 붉은 융단에 거울로 된 회전 전등, 거기다 무대마저 갖추고 있다.
japanese

성 관련 홈페이지를 개설
효고현(兵庫縣)·오카 야스유키(岡泰行)씨
일본 성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는 홈페이지‘성 탐방 FAN’성의 역사 및 볼만한 곳을 사진과 함께 재미있게 전하고 있다. 성 답사 여행을 대단히 좋아하는 오카씨가 개인적으로 개설한 것이다.
“한달에 방문객이 약 18,000 명. 국내는 물론 미국이나 아시아로부터 오는 방문객도 있습니다.”
홈페이지에 실려있는 성은 약 300건. 오카씨가 현지에서 느낀 점이나 성의 건축에 관계한 사람들의 투고가 즉시 게재되고 있다.“성 탐방을 시작한 것은 역사소설을 읽고 현지에 가보고 싶어졌기 때문입니다. 성의 입지형태 및 시대적 배경을 직접 피부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이 흥미롭답니다.”
현재 e-mail로 정보교환을 하고있는 회원이 460명. 회원 상호간에 질문과 응답을 나누거나 성 견학회를 개최하는 등, 성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활발한 교류를 전개하고 있다.

성 탐방 FAN http://www.shirofan.com/ (영어 페이지 있음)
japanese
Image
“이 오사카 성처럼 사람들의 휴식처가 되는 성을 좋아합니다.”라고 말하는 오카 야스유키(岡泰行)씨 (오사카죠(大阪城)공원에서)
japanese
BACKNEXT

NIPPONIA
TOP
   특집    커버 인터뷰    일본 유행 트렌드의 현주소
   이건 뭐지?/    마을거리에 있는 쾌적한 공간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