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PONIA

NIPPONIA 제17호 2001년 6월 15일 발행

TOP

특집

오카야마죠(岡山城)
오카야마켄(岡山縣)
Image
아사히카와(旭川)강 너머로 보이는 오카야마(岡山)성 망루.
japanese
12세기 중엽에 기초가 세워져, 1597년에 우키타 히데이에(宇喜田秀家)가 축성했다. 1603년에 이케다 타다츠구(池田忠繼)가 입성한 이래, 270년 남짓 이케다씨의 거성이 되었다. 현재의 본성 망루는 1966년에 외관을 복원한 것이다. 검은 칠 판자를 붙인 외관을 까마귀에 비유하여‘우죠(烏城)’로 불리며, 또한 본성 망루 지붕에 금빛 범고래 장식이 되어 있어 ‘킨우죠(金烏城)’로도 불린다. 에도시대에 성의 동북쪽에 있는 아사히카와(旭川)강을 사이에 두고 만들어 진 정원인 코라쿠엔(後樂園)과 함께 오카야마켄(岡山縣)의 관광명소로서 널리 알려져 있다.
japanese

축성에 종사하는 사람들1
석공 집단
아노우슈(穴太衆)집단·아와타 쥰지(粟田純司)씨
글●후루이 아사코(古井麻子)
사진●오모리 히로유키(大森裕之)

망루의 기반과 도랑 주변에 둘러싸여 있어 성의 방위 역할을 하는 돌담. 이러한 돌담 구축으로 유명한 집단이 ‘아노우슈(穴太衆)’이다. 시가켄 오츠시 사카모토(滋賀縣 大津市 坂本) 의 아노우(穴太)마을에 본거지를 둔 석공 집단으로 아츠지 성(安土城), 히메지 성(姬路城), 에도 성(江戶城) 등 아노우 집단이 세운 돌담은 많다. 6세기 경부터 고분 축조에 참여하고 있었다고 여겨지며 전국시대 말기부터 이 집단의 이름은 기록에 남아있다. 그 계보를 이어오는 것이 사카모토(坂本)에 있는 아와타케(粟田家)이다.
“돌의 음성에 귀를 기울여 돌이 있고 싶어하는 곳에 가져가도록 한다는 것이 아노우슈의 가르침입니다. 그렇게 하여 짜여진 돌담은 수해나 지진에도 끄떡하지 않습니다”라고 하는 14대 아와타 쥰지씨. 큰 피해를 낸 한신아와지(阪神淡路)의 대지진 때에도 아노우슈가 쌓은 돌담은 무사했다고 한다.
“인간의 생명은 수십 년이지만 돌담은 몇 백년도 남아있습니다. 대충 적당하게 일할 수는 없습니다.”
아와타씨는 오늘도 돌담 복원을 위해 전국을 동분서주하고 있다.

japanese
ImageImage
“설계도는 만들지 않습니다. 모은 돌을 2, 3일 관망한 후, 머리로 이미지를 그린 다음 쌓기 시작합니다.”라는 아와타(粟田)씨. 전통의 공법은 구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아와타씨도 부친의 돌쌓기를 보면서 익혔다고 한다.
japanese
BACKNEXT

NIPPONIA
TOP
   특집    커버 인터뷰    일본 유행 트렌드의 현주소
   이건 뭐지?/    마을거리에 있는 쾌적한 공간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