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PONIA 제45호 2008년 6월 15일 발행

TOP

특집sp_star.gif일본은 황금의 나라?!

*본 웹페이지에 게재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무단 전재와 재배포 금지.

ph

장군의 위엄과 권위를 높인 공간 연출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가 살던 교토의 니죠성(二條城). 금박을 입혀 눈부시게 아름다운 장벽화 앞에 진좌한 장군의 모습은 아마 찾아온 다이묘(大名)들을 위압했을 것이다.(사진/오카모토 시게오(岡本茂男))

japanese

ph

기원을 금으로 나타낸다

12세기에 일본과 송나라 무역으로 부를 이룬 무장 다이라노 기요모리(平淸盛)가 신사에 봉납한 경문. 금박을 사용한 온갖 장식이 시험되어 있다.(소장/이쓰쿠시마 신사(嚴島神社) 사진제공/벤리도(便利堂))

japanese

ph

금으로 호화롭게 수선하다

도기의 깨어진 금에 옻칠을 하여, 금분을 뿌리는「긴즈쿠로이(금 고치기)」. 작자인 혼아미고에쓰(本阿彌光悅)는 보수한 부분을 눈이 녹아흐르는 모습으로 비겼다.(아카라쿠 찻잔「셋뽀」 소장/하타케야마 기념관)

japanese

ph

좌우간 금이 좋아!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는 황금의 다실을 만들어 버릴정도로 금을 좋아했다. 그가 지은 오사카성은 이젠 없지만, 성터에서 출토된 금박 기와에서 그 호화로움을 엿볼 수있다. (소장/오사카역사 박물관)

japanese

NIPPONIA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