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Japan > NIPPONIA No.29 > Korean > Living In Japan
NIPPONIA
NIPPONIA 제29호 2004년 6월 15일 발행
TOP

일본생활
한 사람만의 작은 서커스
콜넥 피에리우스 Cornec Pierreyues
글 ●다카하시 히데미네(高橋秀實) 사진 ●아카기 코이치(赤城耕一)
japanese

콜넥씨가 보여 주는 다양한 곡예들. 질주전자(왼측)과 되(왼쪽에서 3번째)등의 생활용품을 이용하는 것이 에도다이카구라의 특징이다. 가장 어려운 것이 막대기와 공을 이용한 재주(왼쪽에서 2번째)라 한다. 던지는 기술은 48가지나 있다고 한다. http://www.edo-daikagura.com/english/index.htm
japanese


Image
오야카타(親方)가 지도하는 연습은 주2회.「기술 뿐만 아니라 맛이 중요 」하다는 가르침을 소중히 하고 있다고 한다. 내년에는 일본어를 비롯해 검도도 배울 예정이라고 한다.
japanese

「지역마다 다양한 얼굴을 하고 있는 도쿄를 좋아합니다 」라는 콜넥씨.
japanese
콜넥 피에리우스씨(25세)는 「카가미 센에몽(鏡味仙右衛門)」이라 불리며 에도다이카구라(江戶太神 樂)의 세계에서 활약하는 젊은 민 속 예능인이다.
에도다이카구라란 예로부터 전해지는 일본의 민속 곡예예능으로 구미의 저글링(juggling)과 비슷하다.  원래는 신에게 춤과 노래를 바치는 「카구라(神樂)」의 일종으로 제례시에 행해졌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제사나 축제와 분리되어 곡예를 중심으로 한 하나의 예능으로 계승되어 왔다.
몇개나 되는 바치라는 막대기를 허공에 던지고는 간단히 받아낸다. 우산 위에 마리라는 공을 굴리기 도 한다.막대기를 턱에 올려 놓고 그 위에 쟁반과 판자를 쌓기도 한 다. ——.그런 그의 갖가지 멋진 재주에 넋을 잃고 바라 보던 관중은 일제히 박수를 보낸다.
「에도다이카구라에는 미가 있습니다. 기모노를 입은 모습도 그렇지만 손놀림, 음악, 입담 모두가 하나가 되어 마치 작은 서커스를 보는 듯합니다 」
콜넥씨는 프랑스,옹그렘시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다이도게이 (大道芸, 광대예능)에 반해 18세 때 파리의 서커스학교에 입학했다. 전공은 저글링.훈련을 하면서 고금 동서의 전문서를 연구하다가 일본의 에도다이카구라를 알게 되었다.
「우키요에(浮世繪,일본의 풍속 화)에 에도다이카구라의 도구의 하나인 하나카고(花籠)가 그려져 있었지요. 너무 아름다워 실물을 보고 싶었습니다 」
서커스학교에 유학하고 있었던 일본여성과 우연히 알게 되어 그녀와 함께 도일하게 된 것은 콜넥 씨가 20세 때의 일이었다. 도일 후 곧바로 에도다이카구라 공연장 에 다니며 문하생입문을 지원했다. 「무엇보다 연습을 열심히 합니다. 집중해서 연습하기때문에 배우기도 빨리 배우지요 」라며 스승이자 계승자인 카가미 코센(鏡味小仙) 씨는 말한다. 나날이 재주도 늘어 공연에서는 일약 인기를 모았다. 왜냐하면 이 예능계에서는 최초의 외국인이기 때문이다.
「일본 손님들은 참 상냥합니다. 조금 잘못해도 박수를 쳐 주거든요. 그렇게 상냥하게 대해 주시는 손님이 있으니까 더욱 잘해야 한다고 명심하고 있습니다 」
지금은 도쿄내의 아파트에서 혼자 생활하며, 주 2회의 연습은 결코 쉬는 일이 없고 심지어 매일 공원이나 자택에서도 연습을 빠뜨리지 않는다. 하루라도 쉬면 단번에 솜씨가 줄어 버린다고 한다.
공연하는 장소는 학교를 비롯해 양로원, 선술집, 회사 파티장까지 다양하다. 190 ㎝에 가까운 키로 무대가 너무 좁아 서서 연기하는 재주도 콜넥씨만은 정좌를 하고 앉아서 연기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경우도 있다. 일본에 올 때까지 정 좌를 한 적이 없었던 그에게 정좌를 하는 것도 수련의 하나이다.
「구미의 저글링과는 달리 에도 다이카구라는 허리를 사용해 균형 을 잡습니다.그래서 허리와 목이 피곤하지요.」
또 어려운 점은 일본어다. 에도다이카구라는 재주를 부리며 손님에게 그 재주를 설명하는 특징이 있다.
「제가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것은 분위기입니다. 손님과의 커뮤 니케이션도 그렇지만, 함께 연기하는 동료들과의 관계도 중요하지요. 혼자만 재주를 익혀도 안되고 모두가 함께 레벨을 올리지 않으면 참된 에도다이카구라가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말해 『하나가 되는 마음 』이 중요합니다 」 콜넥씨의 장래의 꿈은 에도다이 카구라를 유럽에 알리는 것이라고 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일본어 학교에 다니며 공연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일본어를 습득할 예정이다.
japanese



NIPPONIA
TOP
   특집*    일본은 이게 이상해!?    일본생활
   눈으로 맛보는 음식샘플    일본의 동물들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    커버 인터뷰    오늘의 일본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