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PONIA
NIPPONIA 제26호 2003년 9월 15일 발행
TOP
일본생활
온천을 돌며 일본문화 살펴보기
로버트 네프 (Robert C. Neff)
글●다카하시 히데미네(高橋秀實)
사진●아카기 코이치(赤城耕一)
japanese
Image

미국의 경제지 『Business Week』도쿄지국 편집인 로버트 네프(56세)씨는 지금까지 수많은 정치경제기사를 써 온 저널리스트이다.
그런 로버트 네프씨가 쓴 조금 별난 저서가 있다.『JAPAN'S HIDDEN HOT SPRINGS』이라는 타이틀로, 일본에서는「秘湯」이란 책이다. 일본인에게도 그리 알려지지 않은 산 속 마을이나 계곡에 있는 온천을 소개한 영문판 온천안내서이다.
「일본을 찾는 사람들로부터 일본의 온천에 대한 문의가 많아서 이 책을 쓰게 되었습니다. 자연에 둘러싸여 유유히 온천을 즐길 수 있는 곳을 소개했습니다. 일본의 한적한 온천이 최고죠」
네프씨는 미국 미주리주에서 태어나 13살 때, 선교사인 부친을 따라 일본으로 건너왔다. 일본에 온지 2개월이 지나 가족여행으로 카나가와현(神奈川縣)의 하꼬네(箱根)에 간 것이 첫 온천 경험이었다.
「탈의실에 들어가니 여자 3명이 알몸으로 서 있었어요. 부끄럽기도 하고 충격에 그 곳에서 도망치고 말았지요. 일본의 혼탕문화라는 것을 몰랐거든요」
  
Image
「JAPAN'S HIDDEN HOT SPRINGS」(타르토출판, 1995년)에는 네후씨가 엄선한 87곳의 온천이 소개되고 있다
japanese

당시 일본에는 혼탕이 많았던 것이다. 그런「충격」이「흥미」로 변한 것은 고등학교 때이다. 그가 다니던 미국인학교와 시즈오카현(靜岡縣)의 한 고등학교와의 교류회에서 이즈(伊豆)의 온천에 가게 되었다. 그 곳 주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논 한가운데 들어선 온천이었다.
「근처 마을 사람들이 가족과 함께 이용하면서 농사일에 관한 얘기나 사소한 담소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생각지도 못할 이웃과의 허물없는 교류였습니다. 일본인에게 온천은 사교의 장소였습니다. 그 때 비로소 일본문화의 근사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후, 대학진학을 위해, 네프씨는 일단 귀국하게 됐고, 대학원을 마친 후에는「일본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일념으로 저널리스트를 꿈꿔왔다. 해외에서 근무할 가능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1979년, 염원하던『Business Week』지의 도쿄특파원으로 다시 도일할 수 있게 된 것은 32살 때이다.
「일본은 그사이에 콘크리트와 자동판매기가 널린 나라로 변모해 있었습니다. 내가 그토록 사랑하던 소박한 시골풍경의 모습은 어디에도 없고 유일하게 그 당시의 흔적이 남아 있는 장소는 온천뿐이었지요」
목조가옥에 신록이 넘치는 대자연. 마을에서 벗어난 한적한 온천에는 옛 모습 그대로의「일본」의 모습이 남아 있을 것이란 생각에 네프씨는 바쁜 일과 속에서도 TV와 잡지 등을 구석구석 뒤지며, 전국 각지로 무명 온천 찾기에 나선지 20여 년. 지금까지 방문한 온천은 200여 곳에 이른다.
「무명온천이 있는 숙소에 머물면, 그 지역에서 나오는 특산물로 만든 요리와 그 지역 주민들의 따뜻한 인정이 있습니다. 그것이야말로 저에게는 가장 소중한 보물입니다」
네프씨가 사랑한 것은 일본인들의 지난날의 따뜻한「온정」인 것이다.
요즘은 부인인 후미코씨와 카나가와현에 자리한 소박한 집에서 단둘이서 생활하고 있다. 네프씨는 집에서도 유카타(浴衣)를 즐겨 입는다고 한다. 앞으로도 온천을 돌며 일본에 뼈를 묻고 싶다며 미소지었다.
japanese

부인 후미코씨(위)도 온천을 좋아해 자택에서도 온천얘기로 늘 꽃이 핀다. 네후씨는 온천의 분위기를,후미코씨는 온천의 성분을 중심으로 온천을 고르기 때문에 좋아하는 곳은 서로 다르다고.
japanese


NIPPONIA
TOP
   특집*    일본은 이게 이상해!?    일본생활
   일본의 전승놀이    일본의 동물들
   잘 먹겠습니다    새로운 일본 여행안내    커버 인터뷰    오늘의 일본열도